함암화학요법 호르몬 치료 방사선 치료
호르몬이란 한 세포에 의해 생성되어 혈관을 통해 멀리 떨어진 세포에 영향을 주는 물질입니다. 대표적인 호르몬이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 성장 호르몬 등입니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유방을 구성하는 세포에 성장 촉진
작용을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유방암세포도 정상 유방 세포와 마찬가지로 에스트로겐에 영향을 받습니다.

유방암에서의 호르몬 치료는 이러한 에스트로겐의 작용을 차단하여 유방암 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려는 전략입니다.
호르몬 치료는 항암 화학요법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비용이 저렴하며 호르몬 치료의 대상이 되는 환자군에서
항암요법과 비슷한 치료성적을 내는 장점이 있는 반면 반응하는 환자가 제한되어 있고 장기복용(5년)해야 하며
일정시간이 지나면 암세포가 내성을 갖게 되는 경우가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주로 수술 후의 조직검사 결과
그리고 환자의 폐경여부에 따라서 수술 후의 보조치료를 선택하게 되고 때로는 항암 요법과 호르몬 치료를 병행할
수도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약제가 항에스트로겐 제제인 타목시펜입니다. 타목시펜 요법은 폐경후 여성이나
에스트로겐 양성인 폐경 전 환자에서 항암 치료 후 많이 사용됩니다. 강조할 점은 타목시펜은 암세포를 죽이는
것이 아니라 에스트로겐 수용체를 차단하여 암세포의 성장을 방해한다는 사실입니다. 그 밖에도 타목시펜의
부작용을 줄이고 반응률을 높인 새로운 약제들이 개발되어 시판되고 있지만 아직 비용 대 효과면에서 타목시펜을
능가할 만한 약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타목시펜은 흰색 알약으로 하루에 두 번 경구 복용을 합니다. 타목시펜으로 인한 부작용은 안면 홍조(얼굴이 화끈
거림), 불규칙한 생리, 질내 분비물 등이 있으며 드물게 체액 저류, 우울증 그리고 피부 홍반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타목시펜은 한번에 10 mg 씩 하루에 두번 복용하면 에스트로겐과 같은 작용을 하여 골다공증이나, 폐경후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타목시펜으로 인해 자궁 내막암의 빈도를 증가시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합니다. 타목시펜은 유방암 환자(겨드랑이 림프절에 전이가 있건 없건 간에)에서 확실한 치료
효과가 있습니다. 최근에는 타목시펜의 복용으로 유방암의 발생을 예방하려는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결과를
얻기 까지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함암화학요법 호르몬 치료 방사선 치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