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암화학요법 호르몬 치료 방사선 치료
유방암에 대한 전신 화학요법은 1950년대에 들어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의 치료를 위해 도입되었습니다.
이후 유방암은 국소지역적 질환이 아니라 전신질환이라는 개념의 변화에 따라 다양한 전신 치료요법이 개발
되었으며 항암화학요법에 대한 연구도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 유방암 환자는 모든 경우에 화학 요법을 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에 화학 요법을 받게 됩니다. 다른 암도 마찬 가지이지만 유방암도 조기에 발견된
경우(유방암의 크기가 1cm 미만)에는 수술로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화학 요법이 필요 없습니다. 정기적인
유방암의 검사가 필요한 이유도 유방암을 조기에 진단하여 유방암을 완치시키기 위함입니다.

유방암 환자 중 화학 요법을 하는 경우는 유방암의 크기가 2cm 이상이거나 액와부 (겨드랑이 부위)의 림프절에
이미 전이되었거나 유방암의 특성이 예후가 나쁜 경우(호르몬 수용체가 없거나 유방암이 빨리 성장하는 경우)
입니다. 유방암의 크기가 1~2cm 사이인 경우는 현재 약간의 논란이 있으나, 폐경 전인 여성의 경우에는
화학 요법을 시행하는 추세입니다.

유방암의 항암 치료는 한가지 약제보다는 여러 가지 약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존에 유방암의 항암화학요법에 쓰이던 방법으로 cyclophosphamide, methotrexate, 5-fluorouracil(5-FU)의
병합요법을 시행하는 방법이 있고 최근에는 anthracycline, cyclophosphamide의 병합요법에 대해서도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 시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유방암 표지자 중의 하나인 HER-2/neu 양성인 경우에는 anthracycline
을 근간으로 하는 항암요법이 효과적이라는 보고가 있으며. 그밖에도 보다 효과적이면서도 부작용이 적은 요법을
찾아내려는 노력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수술이나 방사선요법 등의 국소치료를 시행하기 전에 항암제를 투여하는 유도항암요법은 원래 절제 불가능한
원발성 유방암에서 오랫동안 표준 치료로 시행되어 왔으나 최근의 연구에서는 수술 전 화학요법으로써 질병의
병기를 낮출 수 있고 그럼으로 해서 유방 절제술이 필요한 환자를 유방 보존술이 가능케 만들 수 있음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수술 전 화학요법은 치료를 조기에 시작하게 되고, 반응 여부에 따라서 치료를 변경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가능성이 있지만 환자가 항암요법의 부작용을 겪어야 하고 비용에 비해 뚜렷한 생존률의
향상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아직까지 논란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
함암화학요법 호르몬 치료 방사선 치료
맨위로